부산장신대학교 > 학교소개 > BPU소식 > BPU PEOPLE

BPU PEOPLE

한국장로신문 [논단] 한국교회의 골든타임

작성자 : 황미숙

등록일 : 2022.12.29 13:20

조회수 : 915

한국장로신문 [논단] 한국교회의 골든타임



허원구 총장

한국장로신문 20221213


골든타임이란 뇌경색이나 뇌출혈, 또는 심정지가 발생했을 때 빨리 병원으로 옮겨서 적당한 치료를 통해 다시 회복될 수 있는 한계 시간을 의미한다. 보통 뇌경색은 6시간 이내, 뇌출혈은 3시간 이내, 그리고 심정지는 4분 내에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회생이 가능하다. 사망에 이르는 급성 질환에는 보통 전조증상이 동반된다. 한국교회는 우리 신체에 나타나는 급성질환의 전조증상처럼 여러가지 쇠퇴의 증상들이 나타나고 있다. 다음 세대가 급격하게 무너지고 있다. 전국에 교회학교가 없는 교회가 거의 절반을 넘고 있다. 가나안교인들이 교회를 떠나고 있으며 젊은이들이 사라지고 있다. 언제부터인가 교회는 사회로부터 백안시 당하는 대상이 되었다. 코로나와 함께 거의 1만여 교회가 문을 닫았다. 코로나의 완화와 함께 교회문은 열렸으나 사라진 성도들은 온라인 예배에 적응하며 교회로 돌아오지 않고 있다. 그러나 아직도 한국교회는 골든타임의 한계선 안에 있다.

 

요셉은 애굽의 감옥에서 바로의 꿈을 해석했다. 살찐 일곱 암소가 파리한 일곱 암소를 잡아먹는 꿈은 7년의 풍년 뒤에 7년의 흉년이 올 것이니 준비하라는 하나님의 뜻이라고 풀었다. 그는 총리대신이 되어 7년 풍년 동안 창고를 짓고 양식을 저장해 7년 흉년을 대비함으로 수많은 사람들을 살렸다. 7년이 애굽의 골든타임이었다. 한국교회는 그동안 7년 풍년보다 더 풍성한 풍년을 경험했다. 엄청난 양적성장이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이 골든타임의 마지막이다. 아직은 시간이 조금 남아 있다. 지금까지처럼 큰 성전을 짓고 큰 대회를 하느라 낭비할 시간은 없다. 곧 혹독한 7년 흉년이 시작될 것이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한국교회는 다음 세대를 위해 투자해야 한다. 선교사 시절 한 미국교회를 방문했을 때 받은 충격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크게 잘 지은 교회인데 교인이 아무도 없었다. 결국 한인교회가 그저 얻어 쓰는 교회가 되었는데 아마도 미국교회의 마지막 세대였던 자들이 남긴 흔적들을 보면서 마음이 아팠다. 어린이와 젊은이로 가득 찼던 교회가 결국은 건물만 남고 말았던 것이다.

 

요셉이 창고를 짓고 곡식을 모았던 것처럼 한국교회는 미래를 위한 창고를 짓고 다음 세대에 투자해야 한다. 골든타임 동안 다른 일에 한국교회의 에너지를 낭비하지 말아야 한다. 이제는 더 이상 규모나 외양이나 숫자에 치우치지 말고 미래를 위한 창고를 가득 채워야 한다. 수백만 모였던 것을 자랑하지 말고 요셉같은 준비된 한 사람을 세우는 일에 집중해야 한다. 신대원 경쟁율이 61이던 시절이 어제 같다. 그러나 이제는 흉년의 때가 오고 있다. 규모를 줄이고 잘 준비된 사람을 키우는 일에 투자해야 한다. 예산편성에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 전에 쓰는 대로 써서는 안 된다. 가장 긴급하고 본질적인 것에 투자해야 한다. 줄일 것은 모두 줄여 다음 세대에 투자하고 선교와 전도에 투자해야 한다. 외계인 같은 다음 세대를 위한 전략개발에 투자해야 한다. 소수라고 손 놓지 말고 열두 제자를 붙들고 3년을 투자하며 미래를 준비하신 주님처럼 그들을 참된 그리스도의 제자로 만들기 위해 힘을 다해 수고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이런 미래를 너무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 엘리야 시대에 그 시대의 죄악 때문에 36개월 동안 가뭄이 계속되었지만 위기의 시기가 지나가고 큰비의 소식이 있었다. 우리가 위기의 시대에 기도로 준비하며 미래의 창고를 눈물로 채워 가면 주님의 시간에 부흥의 큰비를 주실 것이다. 자기만 남은 줄 알고 괴로워했던 엘리아에게 하나님이 준비해 놓으신 바알에게 무릎 꿇지 않은 7천 명이 있었다. 하나님은 가장 어려웠을 때 가장 큰 은혜를 주신다. 엘리야의 소낙비처럼 갑자기 통일이 올 것이다. 7년 흉년의 끝에는 하나님이 펼쳐가시는 새로운 기쁨의 시간이 올 것을 믿어야 한다. 하나님은 새로운 역사의 반전을 주실 것이다. 우리가 상상하지도 못한 놀라운 부흥을 주실 것이다. 아직 한국교회의 골든타임은 지나가지 않았다. 부흥을 준비하라. 통일을 대비하라. 한국교회 부흥의 때에 불렀던 찬송처럼 오늘 우리는 눈물로 한알의 씨앗을 심어야 한다. 기도로 준비하며 다음 세대를 위해 투자하며 교회가 가진 모든 가용에너지를 점검하고 덜 중요한 것을 위해 낭비하지 말고 미래를 위한 창고를 짓고 새로운 비전과 꿈으로 가득히 채워 다가올 한국교회의 미래를 함께 준비할 수 있기를 바란다.


출처 : 한국장로신문사

http://www.pckworld.com/article.php?aid=9581495121